티스토리 뷰

최근 강성훈이 호텔 객실에서 인스타그램 라이브로 팬들과 소통하던 중 카메라 각도를 돌리다가 실수로 한 여성과 함께 있는 모습이 포착됐다. 

팬들은 이 여성이 강성훈의 여자친구이자 강성훈의 개인 팬클럽 '후니월드' 운영자이며 팬클럽을 운영하는 과정에서 비리를 저질렀다고 주장하고 있어 논란이 일고 있다.

팬들은 강성훈의 개인 팬클럽 '후니월드'는 내부적으로 갈등이 많았다고 지적했다. 

유료 팬클럽이지만, 약속한 굿즈를 받지 못했으며 굿즈를 받은 팬들 역시 그 내용물이 부실했다고 토로했다. 

실제로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이들 두 명이 함께 강성훈 가족모임 등에 참석했다는 증거 사진들이 속속 올라오고 있다.

젝스키스 멤버 강성훈이 팬클럽 모금액 횡령, 팬미팅 일방적 취소 등 각 종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젝스키스 강성훈 팬클럽 ‘후니월드’ 일부 팬들은 “강성훈이 팬클럽 영상회 모금액 1억원에 대한 사용 내역을 밝히지 않았다. 수익금을 횡령한 것 같다”며 그를 고소했다. 

아울러 강성훈은 8일과 9일 예정이던 대만 팬미팅을 일방적으로 취소, 대만 주최 측에 피소되기도 했다. 

주최 측 손해액은 1억 원 정도인 것으로 알려졌다.


강성훈은 모든 의혹을 전면 반박하고 있다. 

그는 “운영자와 관련한 소문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3개월간 너무 힘들게 어떻게든 진행하려 했지만 무산된 거에 대해 너희들에게 미안한 마음 뿐이다"라고 사과했다.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불미스러운 일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그동안 강성훈의 단독 팬미팅은 본인이 독자적으로 진행해왔지만 YG는 모든 사안을 자세히 알아보고 피해자들이 생기지 않도록 조속히 문제점들을 해결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
댓글쓰기 폼